HOME > 수련장 소개 > 인사말



안녕하십니까
?

 

새로 왔어도 1년 된 듯한, 5년을 있어도 1년 된 듯한 용문 청소년 수련장 담당 이승주 대건안드레아 신부입니다.

 

저희 용문 청소년 수련장은 1969년 부지를 매입한 이후 1996~1998년에 걸쳐 현재의 건물들을 지었고 이후 여러 책임자들과 협력자들의 땀과 노력으로 확장과 개선이 이루어지면서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특히 2017년에는 오래된 시설을 대폭 개선하여 더욱 산뜻하고 안전한 환경을 만들었으며 그저 먹고 노는 문화로 가득한 현대 사회에서 세상의 흐름과는 다른 공기를 마실 수 있는 곳을 만들기 위해 적은 수지만 저희 직원들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초창기부터 계속 시행되어온 겨울 복사학교는 이제 명실 공히 전국 대표 복사학교로 자리매김을 하였고 사목자와 부모님들은 보내고 싶은, 어린이들은 또 가고 싶은 알차고 즐거운 복사학교로 나날이 내실을 다져나가고 있습니다. 거기에는 물론 신학생과 봉사자들의 애정과 헌신이 밑바탕이 되어 있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구요. 해마다 복사학교에 어린이들을 믿고 보내주시는 신부님, 수녀님, 담당자님들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캡짱 캠프에서 예놀사 캠프를 거치면서 성장해온 어린이 여름 캠프는 산 바람 하느님 그리고 우리라는 이름의 생태영성 캠프로 거듭나,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정신에 따라 생태영성을 맛보고 새길 수 있는 시간으로 자라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에게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적절한 체험을 선물함으로써 어릴 때부터 창조 질서를 따라 사는 삶에 충분한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대관 업무를 통해 본당이나 단체, 사목부서의 어린이, 청소년들이 자체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도록 돕고, 봄가을에는 성인 단체들의 일일 행사에도 문호를 개방하여 진정한 쉼의 의미를 모두가 느낄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저희를 팬션이나 일반 숙박시설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간혹 있어 난감할 때도 있지만 이제는 금주를 비롯한 몇가지 협조사항을 잘 이해하시는 분들이 많아졌기에 쉽지 않은 여건 속에서도 이 수련장의 가치와 의미를 살려나가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관심과 많은 이용 속에서만 이 수련시설이 존재 가치를 유지하고 발현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며 지금까지 찾아주셨던 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많은 이용과 조언 그리고 격려의 행렬이 이어지기를 기대합니다.

 

고맙습니다.